조선시대 무인의 곁에서 묵직하게 존재를 발하던 육량전. 불과 100여년전만 해도 활쏘기의 일상이었던 화살이 격변의 시간을 통과하면서 우리들 곁에서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그래서 더 전설적으로 접근할 수 밖에 없는 화살이다. 100근이라는 어마 어마한 힘의 강궁을 제압할 수 있는 조선의 무인, 그들의 화살이 지난해 부터 보이기 시작하더니 이제야 제대로 된 모습으로 우리의 일상에 나설 채비를 마쳤다. 촉의 무게가 6냥이고 화살대 까지 포함하면 8냥이 족히 된다. 많은 궁사들이 그 화살을 100여미터 이상 보내고자 체력을 키우기도 하고 모자란 힘을 얻기 위해 온 몸을 활용하여 안간힘을 썼다. 100년이 지난 지금, 우리들은 그 화살을 60미터 남짓 간신히 보내면서 지난 시간으로 누적된 먼 과녁을 살핀다. 육량전 복원에 참여하며, 토론하고 논의하던 지난 시간들은 줄곧 흥미롭고 신비로운 느낌이 공존했던 진전된 시간이었다. 아울러 시간 속에서 만난 조선의 무인은 더 강했다. 함께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한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혹일혹불, 或壹或不  (0) 2018.09.16
야사, 夜射  (0) 2018.09.13
육량전(六兩箭)은 다시 나타나고  (1) 2018.07.11
각궁, 누적된 시간이다  (0) 2018.07.03
화살이 길을 잃다  (0) 2018.05.20
연전길, 만개궁체  (0) 2018.04.16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죽헌 2018.07.11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활의 전통을 이어가려 늘 애쓰시는 모습에 감사와 존경을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