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산바가 오는날, 무료함을 달랠겸 해서 모처럼 12현금을 내놓고 뜯다가 상청의 황현이 끊겼다. 순간, 소리가 끊기고 바람도 멈추고 사물이 그대로 섰다. 현을 잇자 모든 사물이 움직인다. 먼 소리가 들려온다.

'소리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요함, 가야금  (0) 2012.10.04
산조아쟁을 만나다  (0) 2012.09.22
멈춤 그리고 움직임  (0) 2012.09.22
익숙함은 고루하다  (0) 2012.09.22
불혹_不惑  (0) 2012.05.21
중광지곡(重光之曲)  (0) 2012.05.17
Posted by 武士內外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