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에 갇히다

일상풍경 2020. 12. 18. 22:35

마스크에 갇힌 일상들, 멍한 시간에 글을 쓰고 보니 <길을 가다>였다. 답답함이 그대로 표현되었다. 마스크가 걷힌날, 큰 호흡하며 길을 걸어야 겠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는 꽃을 버려야 열매를 얻는다  (0) 2021.02.20
윤슬  (0) 2020.12.19
마스크에 갇히다  (0) 2020.12.18
마이삭, 나무를 쓰러뜨리다  (0) 2020.10.29
가을 할미꽃  (0) 2020.10.18
송정. 松亭  (0) 2020.10.17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