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송정. 松亭

시간은 흐르고 사람들은 다시 돌아가도 먼 바다 물길은 바람따라 다시 그 자리에 돌아온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이삭, 나무를 쓰러뜨리다  (0) 2020.10.29
가을 할미꽃  (0) 2020.10.18
송정. 松亭  (0) 2020.10.17
기억의 혼선  (0) 2020.09.28
따듯해, 정말 난로같애  (0) 2020.07.21
들숨에 향기 가득하고  (0) 2020.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