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가을 할미꽃

청명한 날. 늦은 성묘를 갔다. 산소 주변에 할미꽃이 군락을 이루고 작은 키에 꽃을 피웠다. 봄에도 피더니 가을에도 또 꽃을 피웠다. 따사한 가을 햇살에 좋은 기운이 더해져 만개한 할미꽃. 언제봐도 정겹다. 키 작은 가을 할미꽃이  선산을 편안하게 한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스크에 갇히다  (0) 2020.12.18
마이삭, 나무를 쓰러뜨리다  (0) 2020.10.29
가을 할미꽃  (0) 2020.10.18
송정. 松亭  (0) 2020.10.17
기억의 혼선  (0) 2020.09.28
따듯해, 정말 난로같애  (0) 2020.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