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안사 숲에서 잠시 머물다 왔다. 대숲에서 뒤엉킨 바람은 앞산에서 풀리고 사람들은 나무와 나무 사이로 오고 가기를 반복한다. 산사 입구의 화엄경 한구절이 마음에 머문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일절  (0) 2021.03.01
나무는 꽃을 버려야 열매를 얻는다  (0) 2021.02.20
윤슬  (0) 2020.12.19
마스크에 갇히다  (0) 2020.12.18
마이삭, 나무를 쓰러뜨리다  (0) 2020.10.29
가을 할미꽃  (0) 2020.10.18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