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은행나무 거리, 간밤에 비가내리고 찬 바람이 지나더니 가을도 함께 지나고 있다. 그 길 따라 사람들도 지나간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수유를 법제하다  (0) 2013.12.08
공존(共存), 아트페어  (0) 2013.12.08
찬 바람 지나니 가을이 멀다  (0) 2013.11.25
갠트리크레인(Gantry Crane)  (0) 2013.11.24
가을  (0) 2013.10.20
아미동 비석마을, 시간의 양끝  (0) 2013.09.30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