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에 들어오니 경계가 풀리고 몸도 마음도 자유롭다. 숨을 몰아쉬며 오르다가 평지로 가고 다시 내려오고 오르기를 반복하며, 숲에 에워 쌓인채 녹음이 빠진다. 숲은 들숨과 날숨의 여유로움이 있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정옛길  (0) 2020.05.31
장산, 건강의 숲길  (0) 2020.05.23
담벼락에도 시간의 추억은 흐른다  (0) 2020.05.02
늦은 봄날  (0) 2020.04.27
봄날, 천제단에서  (0) 2020.03.29
봄꽃은 만개하고 사람들은 시간을 기다린다  (0) 2020.03.22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