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무 심재관

활터에서 2021. 5. 19. 15:28

1970년대 이후 최고의 궁술로 전국 명성을 얻은 심재관 명궁이 시위에 화살을 매기고 과녁을 응시하고 있는 장면이다. 주변에는 활쏘기를 보러온 사람들로 가득했고 옆에 궁사는 각궁을 만지고 있다. 당시의 활풍속이 그대로 기록된 사진이다. 근래 명무 심재관의 활쏘기와 함께한 시간은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이다. 많은 공부를 했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무 심재관  (1) 2021.05.19
전통활쏘기연구 창간호  (0) 2021.05.12
멈춰선 화살  (0) 2021.04.17
활터의 정간(正間)  (0) 2020.09.22
국궁신문, 20년.  (0) 2020.09.17
국궁, 활쏘기 무형문화재 제142호  (0) 2020.07.30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덕할매 2021.05.19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글 멋진사진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