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관을 새기다

서예(전각) 2016. 12. 3. 12:15


요녕석 4푼에 작은 낙관을 새겼다. 처음 해보는 작업인데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 반복적인 작업에 시행착오가 쌓이면 좀더 세련된 낙관을 얻을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여백에 찍힌 낙관, 새롭다.

'서예(전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蘭), 난을 치다.  (0) 2017.01.22
광개토대왕비, 36자를 새기다  (0) 2017.01.15
광개토대왕비를 만나다  (0) 2017.01.10
낙관을 새기다  (0) 2016.12.03
난(蘭)을 얻다  (0) 2016.10.15
어구야, 魚鷗野  (0) 2016.09.24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