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개궁체에서 어정쩡하게 당기고 어설프게 멈추듯 망설임이 섞이면 앞을 내고,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지만 확실하다는 느낌이 오고 앞뒤가 꽉찬듯 하지만 평온하면 통으로 뜬다. 스스로에게 화내듯 악착같이 가득당겨 자신에 찬 느낌으로 터트리면 뒤로 간다. 연전은 주로 미세함의 거리와 경계의 불분명함을 확인하는 좋은 수단이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각궁, 누적된 시간이다  (0) 2018.07.03
화살이 길을 잃다  (0) 2018.05.20
연전길, 만개궁체  (0) 2018.04.16
각궁 선의 미려함, 으뜸이다  (0) 2018.04.10
화살은 시간이다  (0) 2018.02.07
국궁논문집10  (0) 2018.02.01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