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코로나19로 사회적 격리 상태에서 답답한 마음 달래려 마스크로 무장하고 산에 올랐다. 양지 바른 곳에 키가 큰 진달래가 봉우리 터질듯 탱탱하게 부풀어 오고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멈추게 한다. 자연계에서 일탈된 사람들의 세상은 지금 격리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중이다. 당황스럽지만 새로운 환경이다. 좋은 봄날 참 별일이다. 봄날의 따사로운 햇살과 바람에 흔들거리는 꽃망울이 크게 터지는 그날, 격리의 경계가 지워져 다시 일상이 되었으면 한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날, 천제단에서  (0) 2020.03.29
봄꽃은 만개하고 사람들은 시간을 기다린다  (0) 2020.03.22
진달래는 다가오고  (2) 2020.03.01
장산 도롱뇽  (0) 2020.02.28
홍매화  (0) 2020.02.02
석양은 시간을 그린다  (0) 2019.11.29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형진 2020.03.02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의 말처럼
    머지않아 이 앞과 같이
    좁은 공간에서 서로 부대끼면서 생활하는
    그런때가 오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