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꽃바람이 어깨를 스치며 다가오는가 싶더니 곁에 다가온 봄날들이 꽃잎과 함께 빠르게 지나간다. 조그만 더 머물었으면 하며 속말로 중얼거리고 하얀 속살을 드러낸 꽃잎을 바라본다. 생기로움으로 가득한 봄날곁을 그렇게 지나고 있다. 사람들은 화림(花林)에서 꽃길을 걷고 싶어 모이고 헤어지기를 반복한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매산 철쭉  (0) 2019.05.03
빛, 부처님 오신날  (0) 2019.04.19
봄날은 지나가고  (0) 2019.03.24
탱큐산새  (0) 2019.03.11
시간은 직진이다  (0) 2019.03.09
눈이 왔다  (0) 2019.02.16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